영암군, 집중호우 피해지역 복구 현장점검 실시

사회
영암군, 집중호우 피해지역 복구 현장점검 실시
군서 학산천 제방유실 피해 시설 등 43개소 중 23개소, 53% 복구 완료
군, 재해 취약지구 안전관리 실태 지속 점검 예정
  • 입력 : 2021. 07.10(토) 08:16
  • 선호성 기자
▲ 7월 6일 호우피해 군서 동호들녁 방문 장면

지난 6일과 7일, 집중호우에 따른 피해상황 점검을 위해 전동평 영암군수는 직접 피해 복구 현장을 찾았다.

미암면을 시작으로 서호, 시종, 도포, 학산, 군서 등 영암군 전역 11개 읍·면을 다니면서 현장행정을 진행했다.

특히, 군서 학산천, 금정 안로천 제방유실 현장과 학산 망월천 범람 위기 지역 등 피해 발생이 클 것으로 예상되는 지역을 찾아 피해상황을 파악하고 포크레인 등 장비를 동원해 응급복구를 실시했다.

전 군수는 지난 6일, 영암지역 호우피해 현장을 찾은 서삼석 의원(영암·무안·신안)에게 피해상황을 설명하고 응급복구 등 대책마련을 논의했다.


군은 더 큰 피해 예방을 위해 농어촌공사와의 협의를 통해 영산강 하구둑 관문 조절로 관내 지역 퇴수율 90%를 유지, 농경지 침수지역의 물이 빠지게 하고 하천 수위도 낮췄다.

또한 지난 6일 재난안전대책본부 비상 2체제를 발령하고, 직원 비상근무에 돌입하는 한편 하천 주변 둔치 주차장(시종, 학산) 차량 이동 사전안내 및 통제, 산사태 우려지역 및 침수 우려 저지대 주민에 대한 신속 대피 안내 등 재난상황에 대응했다.

군은 도로 등 공공시설 24개소와 사유시설 19개소 피해시설 총 43개소 중 23개소(공공시설 16, 사유시설 7)가 복구 완료됐다고 밝혔다.

영암지역은 최근 4일간 평균 273.1mm의 집중호우가 내렸으며, 앞으로 장마기간이 남은 만큼, 군은 공사 현장, 하천제방, 축대, 옹벽, 산사태 위험 지역 등 재해 취약지구 안전관리 실태를 지속해서 점검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전 군수는 “장마철을 맞아 집중호우로 인해 피해를 입은 군민들에게 위로의 말을 전한다”면서 “모든 행정력을 총동원하여 신속하게 복구를 마쳐 군민들의 불편을 최소화시키겠다”고 말했다.
선호성 기자 yailbo@daum.net
키워드 : 영암군 | 집중호우피해 | 현장점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