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지역 작가들이 그린 남도의 아름다움을 화폭에 담다”

영암군, 영암군립하정웅미술관 소장품展“남도의 빛”개최
미술관 기획전시실에서 2022년 3월 13일까지

영암일보 yailbo@daum.net
2021년 12월 07일(화) 10:09
영암군립하정웅미술관은 광주·전남 지역작가가 그린 작품을 선보이는 “남도의 빛”전시를 오는 2022년 3월 13일까지 미술관 기획전시실에서 개최한다.

이번 전시에서는 하정웅 기증품과 영암군 소장품 중에서 광주·전남 출신 아홉 작가의 작품을 만나볼 수 있다. 영암 최초 서양화가인 장암출신 문동식(1919-1978)이 그린 <무등산이 보이는 풍경>은 현재 남아있는 그의 작품이 드물어 희귀하고 미술사적으로 가치 있는 작품이다. 대형 캔버스에 한지 조각을 일일이 붙인 화순 출신 강운(1966- )의 <바람놀다> 연작은 남도의 사계절을 한지 조각의 모양을 달리하며 각 계절에 맞게 표현한 작품으로 미술관의 대표 소장품 중 하나이다.

오승윤(1939-2006)이 남도의 풍광을 자신만의 색과 조형으로 표현한 <오월>과 <오방색>은 남도의 자연을 단순하고 아름답게 표현되었다. 강철수(1951-2014)의 <겨울이야기> 연작은 온기가 감도는 색상으로 그린 어린 시절의 추억에 대한 따뜻한 서정이 느껴지는 작품이다.

이 밖에도 박행보, 우제길, 국중효, 조진호, 정선휘 작가가 그린 남도의 아름다움을 표현한 작품을 만나볼 수 있다.

영암군 관계자는 “앞으로 영암군립하정웅미술관은 우리지역 작가들의 전시를 지속적으로 개최하여 남도 작가들을 알리는 데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강운_바람놀다-여름_ 2011_162.1x227.3cm_캔버스에 한지조각


문동식_무등산이 보이는 풍경_ 1974_39.5X51.5cm_캔버스에 유채


오승윤_오방색_2002_76.0x56.0cm_실크스크린


정선휘_기다리는 사람들_2001_194x269cm_캔버스에 아크릴릭
영암일보 yailbo@daum.net
이 기사는 영암일보 홈페이지(yailbo.com)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URL : http://www.yailbo.com/article.php?aid=1194066970
프린트 시간 : 2022년 06월 30일 15:31: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