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용태 검색어로 검색이 진행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세요.
검  색  어
검 색 영 역 검 색 분 야
검 색 범 위 ~ 전체 1년 8달 5달 3달 1달
29건의 기사를 검색 하였습니다.
[인터뷰] 홍익인간 정신으로, 널리 영암군민을 이롭게 하겠습니다! |2022. 01.28

바야흐로 선거철이다. 언론사들은 한창 바쁜 시기다. 그래서인가. 이 후보 저 후보, 이 신문 저 신문, 죄다 같은 소리다. 같은 후보가 같은 사진으로 같은 답변을 한다. 지루하다. ‘선거는 민주주의의 꽃이어서 그런 거 따질 게 아니다’는 근엄한 소리, 넣어두시라. 민주주의의 근간이 ‘지루함’의 동의어는 아닐 것이다…

[정치/자치행정] 배용태 전 행정부지사, “예산 1조 신영암 시대 만들겠다” |2022. 01.24

“이제는 영암시대! 예산 1조원의 신영암을 배용태가 만들겠다.” 배용태 전라남도 전 행정부지사가 24일 영암군의회에서 출마선언문을 발표했다. 배 전 행정부지사는 올 6월 1일 열리는 ‘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에 영암군수로 출마하겠다고 선언했다. 군정 최우선 목표를 ‘군민 소득 증대’라고 밝힌 배 전…

[탑뉴스] 배용태 전)전남도행정부지사/행정학박사, CNN21코리아방송 개국15주념 기념식에서 세계한인교류협회W-KICA로부터 그동안의 공로를 인정받아 평화의 메달 수여 |2021. 10.25

세계한인교류협력기구 W. KICA(Wlorld Korean Interchange Cooperation Association)는 지구촌 175개국에 진출해 역경과 고난을 극복하고 한민족의 긍지를 갖고 살아가고 있는 750만 해외동포들의 권익신장과 지구촌 한인사회의 발전을 위해 종교계. 정계. 시민. 사회단체의 원로들과 지도자들이 뜻을 모아 2007년 2월에 …

[탑뉴스] 809m 월출산에서 영암809인 이재명후보를 지지하다 |2021. 09.20

전라남도 영암군 경제사회인 809인이 9월19일(일) 오후 3시 월출산 천황사 앞에서 더불어민주당 대통령선거 경선 후보인 이재명에 대한 지지를 선언하였다. 배용태 전 전남행정부지사는 "월출산의 큰바위 얼굴의 염원을 담아, 전환의 시대에 대한민국을 이끌 지도자로 이재명 후보를 지지한다"라고 말하며, "남한의 소금…

[기고] 또 한해의 추석을 맞으면서 |2021. 09.16

“일년 삼백육십오일 더도 덜도 말고 한가위만 같아라”로 불리는 추석명절이다 추석(秋夕)은 가을의 달빛이 가장 좋은 밤이다 달이 유난히 밝은 명절이 추석인 것이다 세계적인 월출산 보름달의 기(氣)운을 군민들에게 선사 합니다 모두가 행복하고 건강한 명절이 되시기를 진실로 소망 합니다 21세기 세계적으로 가장…

[기고] 영암이 사는 길 - 48조 5천억원의 로또와 대불산단의 기회 |2021. 09.02

대불국가산업단지는 관리기관이 한국산업단지공단으로 영암의 소중한 사회·경제적 자산이다. 1만 1140㎢에 조성된 공단으로 대부분 조선업과 관련된 운송장비와 기계 등이 주요 업종이고 환경오염이 큰 염색, 피혁, 염료, 주물, 도금업 등은 산업단지의 관리와 관련하여 입주가 제한된다. 2021년 1분기 기준으로 입주업체는…

[기고] 실효적인 인구 대책의 필요 |2021. 08.19

영암군은 인구가 2020년 말 기준 54,000명 이하로 소멸위기 지방자치단체가 되어가고 있다. 2018년 한국고용정보원이 내놓은 ‘한국의 지방소멸 2018’ 보고서에 따르면 영암군의 소멸위험 지수는 0.346으로 소멸위험 진입단계라고 발표하였다. 이에 대한 대비로 영암군은 오래 전부터 저출산 고령화로 인한 인구 증가 정…

[기고] 팩트와 루머 |2021. 08.12

요즘 대통령 후보 지방선거 후보 이야기가 언론뿐만 아니라 뭇 대중의 밥상머리 술상머리의 안주로 가장 높은 대접을 받고 있다 한마디라도 거들지 않으면 곧장 동아리에서 소외되지 않을까 하는 두려움을 느끼게 되는 것이 솔직한 심정일 것이다. 언로가 열리고 건설적 대화가 오가는 것은 선진 민주사회로 가는 바람직…

[기고] 밴쿠버의 자전거 우선정책을 배우자 |2021. 08.05

캐나다 밴쿠버시가 대외적으로 공표한 교통정책의 우선 순위는 첫째 보행자, 둘째 자전거, 셋째 대중교통, 넷째 개인승용차 순이다. 보행자를 제외한 타는 수단만을 놓고 보면 자전거를 제일 중요시한다는 이야기이다. 2006년 캐나다 통계에 의하면 밴쿠버 시민의 약 4%가 자전거로 출퇴근을 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는 …

[기고] 세계 최고 녹색 미항 밴쿠버시의 시책 |2021. 07.29

2016년 현재 캐나다 밴쿠버시의 인구는 63만1천여 명이다. 밴쿠버시와 그 주변 도시를 묶은 메트로 밴쿠버 인구는 211만7천 명 정도이다. 보통 도시인구를 말할 때 광역도시인구를 기준으로 이야기하는데, 광역인구를 기준으로 볼 때 밴쿠버는 캐나다 도시 중 토론토(511만3천 명), 몬트리올(363만6천 명)에 이어 3위를 기록…

[기고] 지방의 번영, 지방분권에 달려 있다 |2021. 07.15

지방분권과 지역균형발전이 잘 돼있는 독일은 일반적으로 지방이 수도보다 더 잘 살고 소득수준도 높다. 학업과 취업을 위해 서울로 몰리는 우리나라의 모습은 독일에서는 찾아볼 수 없다. 지방에 좋은 대학과 양질의 일자리가 많아 굳이 베를린까지 갈 필요가 없기 때문이다. 지방을 죽어가는 지역이 아니라 살아있는 지…

[기고] 지방행정의 진짜 경쟁력은 ‘공직자들의 생각’ |2021. 07.08

하버드대 존 코터 교수의 연구에 따르면 가치관을 중시하는 기업은 다른 일반기업보다 수익과 성장률이 4배 이상 높다고 한다. 도대체 가치관을 중시하는 경영이 무엇이길래 이런 결과를 낳는다는 것일까. 기업은 공장, 기술, 돈이 없어도 성립된다. 하지만 사람이 없으면 기업은 존재할 수 없다. 기업의 본질은 사람이고, …

[기고] ‘애플’의 성공과 지방행정 |2021. 06.24

요즘 세계 전자업계를 선도하는 기업은 빌 게이츠의 마이크로 소프트도, 일본의 소니도 아니다. 미국의 ‘애플’이다. 세계의 전자업계는 스티브 잡스가 아이폰을 출시하기 전까지만 해도 글로벌 IT시장에서 하드웨어 기술만이 IT 성장을 견인하는 것으로 생각했다. 그러나 애플사는 앱스토어 및 아이튠즈와 플랫폼 비지니스…

[기고] 지역경쟁력 확보, 지방분권이 답이다 |2021. 06.10

지방자치가 부활돼 민선 자치단체장이 선출된 지 20여 년이란 세월이 흘렀다. 중앙정부의 분권화 노력과 지방자치단체의 열정, 시민단체를 비롯한 주민들의 적극적인 관심과 참여 등으로 지방자치가 점차 정착되어 가고 있다. 하지만 아직도 갈 길이 멀다. 지방분권과 자치의 선진화는 세계화와 지방화 시대에 역행할 수…

[기고] 민선 7기 지방정부를 바라보는 기대와 우려 |2021. 06.03

2018년 6·13 지방선거에서 선출된 전국 지방자치단체장과 지방의회 의원들의 임기가 3년째에 접어들었다. 지역 주민들은 지난 민선시대와 달리 지역살림이 더 나아지고 삶의 질이 높아지기를 희망한다. 아울러 주민들을 위한 정책이 추진되고 지자체가 신뢰받는 기관으로 거듭날 것을 요구하고 있다. 특히, 청년실업의 …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