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암군, 산업위기대응 특별지역 2년간 재연장 확정!

경제/농업
영암군, 산업위기대응 특별지역 2년간 재연장 확정!
2018년 최초 지정 이후 2차례 기간 연장
조선산업 위기극복·지역경제 활성화 기대
  • 입력 : 2021. 05.28(금) 15:24
  • 선호성 기자
대불산단 [사진=영암군청]

영암군의 산업위기대응특별지역이 2년 재연장됐다.

이로써 군은 오는 2023년 5월 28일까지 산업위기대응 특별지역으로 지정받게 됐다.

군에 따르면 정부는 현장실사 및 산업통상자원부 소관 지역산업위기심의위원회와 관계부처장관회의를 거쳐 이달 만료 예정인 영암과 이웃지역인 목포·해남을 비롯해 경남 거제·진해·통영·고성, 울산 동구 등에 대한 산업위기대응 특별지역 지정 기간을 2년간 연장하기로 28일 밝혔다.

산업위기대응특별지역은 특정 지역의 산업이 심각한 위기에 빠질 경우 자생력을 회복할 수 있도록 한시적으로 특별 지원하기 위해 지정되며, 지역 경기 회복을 위해 기업 및 소상공인을 위한 사업을 추진한다.

군은 2018년 5월 29일 산업위기대응 특별지역으로 최초 지정된 이후 1회 연장으로 2021년 5월 28일자로 지정 만료 예정이었다.

군의 중추적 기반산업인 조선산업은 2018년 산업위기대응 특별지역 지정 및 1회 연장을 통해 정부와 지자체의 다각적인 지원과 노력에도 불구하고, 호황기(‘14) 대비 ’20년 조선업 고용인원 18000명(62%), 매출액 5.9조(81%) 수준에 그쳤으며, 주요 생산인력인 청년층 인구 또한 25%가 감소해 조선업종의 안정성을 위협하는 잠재적 요인은 여전했다.

또한, 코로나19 상황이 세계적으로 장기간 지속되면서 세계 무역량 감소 등 조선시장이 크게 위축돼 지역 주요기업인 현대삼호중공업(주)의 ‘20년 수주량이 27척에 그치는 등 지역 경제의 어려움이 가중되는 상황이었다.

게다가 산업위기대응특별지역 지정은 1회 연장 이후 추가 연장이 법적으로 제한돼있었다.

대불산단 플로팅도크 [사진=영암군청]

이에 군은 지난해부터 전남도와 유기적 협력체계를 구축하면서 추가 연장을 제한하는 관련 법령 개정을 위해 산업부와 지역 국회의원을 통해 여러 차례 건의한 결과, 최초 지정기간 포함 최대 5년까지 산업위기대응 특별지역이 유지될 수 있게 됐다.

특히 이번 재연장 결정은 지자체의 전방위적인 노력과 지역 정치권의 적극적인 소통과 협력이 더해져 만든 결과물이라는 평가다.

산업위기대응 특별지역 지정기간 추가 연장이라는 낭보는 조선산업 위기극복과 기존 지원사업의 추진 동력 유지에 크게 일조할 것으로 군은 기대하고 있다.

그동안 군은 지역 기업 경쟁력 강화 차원에서 중소형 조선사들이 공동으로 활용할 수 있는 중소형선박 공동건조 기반구축 사업 및 제품 사업화 단계의 부대비용을 지원하는 기존사업의 내실화와 레저선박·알루미늄 선박 관련 사업 등 친환경 선박분야로 조선산업 영역을 확장하는 지원사업을 추진해왔다. 또한, 지역 경제 활성화를 위해 지역 경관 개선 및 공공형 일자리사업 추진으로 취업 취약계층에게는 일자리를, 지역 방문객에게는 쾌적한 환경을 제공해 왔다.

이번 추가 연장을 통해 군은 ▲산업위기극복을 위한 목적예비비 지원 등 국비를 지원받을 수 있고, 기업·소상공인은 ▲경영안정자금(중소기업 10억원 내외, 소상공인 7천만원 내외) 융자 ▲위기대응지역 기업비즈니스센터 운영(최대 5천만원 지원) ▲연구개발 활동 지원 ▲국내·외 경영·기술·회계 관련 자문 지원 등 전방위적인 지원이 이뤄질 예정이어서 지역경제 활성화에 큰 힘이 될 것으로 보인다.

전동평 군수는 “국내·외적으로 친환경선박에 대한 수요 증대와 코로나19 종식 기대감에 따른 대외무역 증가로 조선산업이 회복되는 것은 자명하다”며 “금번 연장을 기회로 조선업 현장맞춤형 경쟁력 강화사업 추가발굴과 조선업 대체산업인 해상풍력발전 기자재 생산 등 고부가가치 사업 추진으로 산업위기 조기 극복과 지역경제 활성화에 이바지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선호성 기자 yailbo@daum.net
키워드 : 비온뒤땅굳어지더라 | 산업위기대응특별지역 | 영암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