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암 내동리 쌍무덤』 사적지정을 위한 학술대회 개최

문화/관광
『영암 내동리 쌍무덤』 사적지정을 위한 학술대회 개최
영암군·전남문화재단, 마한역사문화권 최고 수장층 무덤 사적지정 추진
  • 입력 : 2021. 07.16(금) 16:48
  • 선호성 기자

영암군은 16일 전라남도문화재단 전남문화재연구소와 영산강 유역 마한 문화권 최고 수장층의 무덤이 확인된 영암 내동리 쌍무덤의 국가 사적 승격 추진을 위한 학술대회를 열었다.

학술대회는 16일 영암 한국트로트가요센터에서 마한 문화권 내에서 영암의 위상과 가치를 재조명하는 전국 각지의 마한 사회 연구자들의 주제발표와 토론으로 진행됐다.

박순발 충남대학교 교수(한국고고학회장)의 특별강연과 이범기(전남문화재연구소), 서현주(한국전통문화대학교), 김낙중(전북대학교), 허진아(전남대학교), 김승근(고대문화재연구원) 등 관련 분야 전문가가 주제 발표했다.

100년 만에 금동관이 확인된 영암 내동리 쌍무덤의 가치와 의의를 살펴보고 마한 수장층의 대외교류 양상과 영암군이 마한 문화권 내에서 가지는 위상과 그 활용방안 등에 대해 발표했다.

종합 토론에서는 영암 내동리 쌍무덤의 가치 도출을 통해 사적 지정의 당위성을 끌어내는 열띤 토론이 진행됐다.

전동평 군수는 “이번 학술대회는 영산강 유역 마한 문화권 내에서 영암의 역사적 가치와 대표성을 확립하는 자리가 될 것”이라면서 “국가 사적 승격을 통해 영암 고대 문화의 역사적 가치를 널리 알리는 교두보로 삼겠다”고 말했다.
선호성 기자 yailbo@daum.net
키워드 : 내동리쌍무덤 | 마한역사문화권 | 영암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