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 독립운동 미서훈자 발굴 본격 나서

광주전남소식
전남도, 독립운동 미서훈자 발굴 본격 나서
독립유공자 후손 명예 선양·자긍심 고취 위해 용역 착수
  • 입력 : 2021. 08.26(목) 16:04
  • 영암일보
▲ 전남도 항일독립운동기념탑

전남도가 조국 독립을 위해 헌신했으나 기록이 현존하지 않고 기록이 있어도 자료 부족으로 아직까지 서훈을 받지 못한 독립운동가 발굴에 본격 나섰다.

전남도는 24일 ‘독립운동 미서훈자 발굴 및 서훈 신청’ 용역 착수보고회를 개최했다. 용역은 10개월 동안 3·1운동 관련 미서훈자 발굴 및 서훈 신청에 필요한 자료 확보를 중심으로 이뤄진다. 현재 전남도 행정구역을 대상으로 하고, 전남 출신으로 다른 지역에서 3·1운동에 참여한 사람도 포함된다.

일제 강점기 문헌, 범죄인 명부, 독립운동 기록, 제적부 등으로 미서훈자 대상자를 우선 발굴해 전수 조사 및 공적조서 작성, 국가보훈처 서훈 신청 순으로 진행한다.

독립운동 유가족이 고령화함에 따라 조속히 미서훈자를 발굴하기 위해 2022년에는 1895년 한말 의병부터 1945년 독립운동에 이르기까지 미서훈자 발굴 대상을 확대할 계획이다.

전남지역은 독립운동에 함께한 분들은 많으나 실제 서훈받은 분은 그리 많지 않다. 국가기록원 집행원부에 따르면 도내 의병과 3·1운동 관련 미서훈자는 2천여 명에 이른다. 2018년 국가보훈처에서 실시한 조사에서는 한말 의병만 964명이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우홍섭 전남도 사회복지과장은 “마지막 한 분의 독립운동가까지 찾아낸다는 마음으로 용역을 추진하겠다”며 “독립운동의 역사적 가치를 재조명하고, 대한민국의 역사 속 ‘의향 전남’의 정체성을 확립하겠다”고 말했다.

전남도는 도와 시군 누리집, 전남새뜸 소식지, 반상회보 등을 통해 이를 적극 알릴 계획이다. 독립운동 미서훈자 발굴 및 서훈 신청 용역 문의는 광주전남연구원(061-931-9415)으로 하면 된다.
영암일보 yailbo@daum.net
키워드 : 독립운동미서훈자 | 발굴 | 전라남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