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암군, 2022년 친환경농업 기반구축 국비 공모사업 선정”

사회
“영암군, 2022년 친환경농업 기반구축 국비 공모사업 선정”
친환경농업 기반시설 구축으로 “학이머문쌀”생산·유통에 기여
  • 입력 : 2021. 12.16(목) 17:13
  • 영암일보
영암군은 농림축산식품부가 주관하는“2022년 친환경농업 기반구축공모 사업”에 서영암농협이 선정되어 사업비 13.6억(국비 4억)원을 확보했다고 지난 10일 밝혔다.

친환경농업 기반구축 공모사업은 친환경농업을 실천하는 영농조합법인, 농협 등이 친환경농산물의 생산·가공·유통 등에 필요한 시설·장비를 최대 20억원 한도까지 지원하는 사업이며, 참가 자격은 사업지구 농경지 10ha 이상 및 참여농가 10호 이상 친환경농업을 실천한 생산자단체다.

2022년도 친환경농업 기반구축사업은 전국에서 38개 생산자단체가 신청하여 1차 서류평가, 2차 발표평가, 3차 현장평가를 거처 전국 20개 생산자단체가 최종 선정되었으며, 그중 영암군(서영암농협)은 상위 2순위로 선정되었다.

이번 사업대상자로 선정된‘서영암농협’은 영암군 학산면 상월리, 용소리, 용산리, 학계리 일대를 중심으로 친환경 벼 재배단지 478ha를 조성하여 총사업비 13.6억원을 투입해 친환경 벼 유통기반시설(저온저장 및 건조시설)을 확충해 친환경 유기농단지에서 생산되는“학이 머문 쌀”을 생산하여 유통할 계획이다.

또한, 영암군은 지난 2015년부터 올해까지 친환경농업 생산자단체가 매년 선정되어 총 7개소, 국비 44억원을 확보해 친환경농산물 생산과 유통기반 확충에 크게 기여해 왔으며, 영암군의 친환경 인증면적은 10월 말 현재 약 3,462ha(유기 2,358, 무농약 1,134)로 도내 8.6%를 차지하고 있다.

군 관계자는“이번 공모사업 선정으로 관내 친환경 농산물의 생산 및 가공 사업의 확대를 통하여 고부가가치 창출과 참여 농업인의 소득 증대에 큰 도움이 될 것이며, 안정적인 판로 확보가 가능하도록 국비 공모사업 추진 등을 통해 친환경농업을 지속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영암일보 yailbo@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