측근들 ‘검찰 송치’됐는데…전동평 군수, 경선 참여‘논란’

정치/자치행정
측근들 ‘검찰 송치’됐는데…전동평 군수, 경선 참여‘논란’
전동평, 기초단체장 경선 '컷오프' 해당되지 않아 비판 여론
최근 휘말린 수사에서 측근 공무원들 검찰 송치돼 논란도
  • 입력 : 2022. 04.21(목) 09:48
  • 유우현 기자

마침내 지방선거 윤곽이 잡혀간다. 민주당의 ‘기초단체장’ 경선 참여자가 결정되면서다. 영암군에서도 전동평 군수의 '컷오프(탈락)' 여부가 이목을 끌었다. 결과는? 탈락은 면했다. 이에 지역 정치권에선 날선 비판이 쏟아졌다. 민주당이 천명한 '개혁 공천'과는 거리가 멀다는 주장이다.

지난 19일 오전. 더불어민주당 전남도당이 전남 22개 기초자치단체장 1차 심사 결과를 발표했다. 20개 지역은 ‘경선 실시’, 1개 지역은 ‘단수 공천’, 1개 지역은 ‘계속 심사’를 한다. 방식은 국민참여경선이다. 권리당원 50%, 안심번호 선거인단 50%를 반영한다
.
영암군은 3인 경선을 실시한다. ▲배용태 전 전남도 행정부지사 ▲우승희 전 전남도의원 ▲전동평 현 군수가 경선에서 맞붙는다.(후보 이름 가나다순 표기) ▲전동호 전 전남도 건설교통국장 ▲조성남 세한대 교수는 심사에서 탈락했다. 이들의 지지세력은 적지 않아 향후 경선에서 변수로 작용할 가능성이 크다. 최근 각종 여론 조사에서 1,2위 간 표차이가 적어 ‘한표’가 아쉬울 수 밖에 없다.

이번 심사를 두고 전남도당에 대한 비판도 상당하다.

“호남에서 개혁 공천을 하겠다.” 대선 패배 이후, 공관위가 출범하며 내뱉은 포부다. 그로부터 흐른 시간은 ‘한달’도 채 못된다. 그럼에도 각종 비리혐의와 선거법 위반으로 수사를 받거나 재판 중인 단체장들은 대부분 탈락을 면했다.

추가 검증이 필요하다고 판단돼 발표 직전까지 검증한 후보로는 ▲전동평 영암군수 ▲이승옥 강진군수 ▲이상익 함평군수 ▲신우철 완도군수 ▲강인규 나주시장 ▲김순호 구례군수 ▲김종식 목포시장 등이다.

이들 대부분은 수사 및 재판을 받고 있지만, 정작 강인규 나주시장을 제외하면 전원이 경선에 안착해 ‘정밀 검증’이란 표현이 무색할 지경이다.

그나마 공천 배제된 유두석 장성군수와 김산 무안군수는 중앙당 윤리심판원으로부터 공천불가 결정이 내려져, 사실상 전남도당 공관위 차원의 공천배제는 강인규 나주시장 한 명에 불과하다.

전동평 군수에게 쏟아지는 비판도 비슷한 맥락이다. 최근 그가 휘말린 법적 분쟁들을 살펴보면, 과연 민주당의 ‘개혁 공천’에 어울리는 인물이냐는 지적이다.

당초 지역정가에선 ‘컷오프가 유력한 전동평 군수가 무소속 출마를 저울질하고 있다’는 여론도 상당했다. ‘당에서 개인적으로 포상받은 내용을 군청 차원에서 홍보한 사건’으로 경찰 수사를 받았기 때문이다. 지난해 12월엔 이 사건으로 인해 군청 압수수색도 있었다. 최근엔 측근이자 사건에 연루된 공무원들이 검찰에 송치된 바 있다.

또한 전동평 군수는 최근 ‘손해배상 청구 소송’에도 피소됐다. 아직 자세한 내막은 알 수 없지만 영암군 관계자에 따르면 변론기일은 5월 중으로 추정된다. 영암군 관계자는 “소송을 제기한 원고와 소송 사유 등은 개인정보보호 등으로 인해 공개할 수 없다”고 말했다.

또한 군 관계자는 “정확히는 군수가 아닌 군이 피소됐다”면서도 “대체 어떤 나쁜 공무원이 그 사실을 말했나. 신문사가 좀 도와주지는 못할망정 그런 것은 쓰지 말라”라며 분통을 터뜨렸다.

한편 후보자 추천 결과에 불복할 경우 48시간 이내에 중앙당 공직선거후보자 추천재심위원회에 재심을 청구할 수 있다.
유우현 기자 yailbo@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