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 그늘, 휴식으로 온열질환 예방해요

건강과학
물, 그늘, 휴식으로 온열질환 예방해요
영암군, 본격 무더위 앞두고 온열질환 예방 건강수칙 준수 당부
  • 입력 : 2024. 05.24(금) 15:28
  • 영암일보
영암군(군수 우승희)이 본격 무더위가 시작되는 여름철을 앞두고 온열질환 예방 건강수칙 준수를 당부했다.

열사병, 열탈진, 열경련, 열실신, 열부종 등으로 구분되는 온열질환은, 열에 장시간 노출될 경우 발생하는 급성질환으로 고열, 두통, 어지럼증, 근육경련, 피로감, 의식저하 등의 증상을 동반한다.

주위 사람의 온열질환 발생이 의심되면 시원한 장소로 옮겨 맥박과 호흡을 확인한 다음, 옷을 느슨하게 하고, 몸에 시원한 물을 적신 수건으로 닦아주거나 부채나 선풍기 등으로 식혀준다.

증상이 호전되지 않으면 의료기관을 방문해 진료와 치료를 받게 해야 한다.

특히, 열사병은 체온조절 중추신경이 기능을 상실해 체온이 40℃ 이상으로 상승하는 위험한 질환으로, 즉시 119에 신고한 후 체온을 낮추는 응급조치에 들어가야 한다.

영암군 관계자는 “여름철 온열질환 예방을 위해서 갈증을 느끼기 전에 물을 자주 마시고, 더운 시간대에는 야외작업 운동 등을 자제하고 시원한 곳에 머물러야 한다. 특히, 노인·어린이·만성질환자 등 취약계층은 각별한 주의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영암군은 영암한국병원과 폭염 중 군민의 건강 피해를 최소화하는 ‘온열질환 응급실 감시체계’를 운영하고 있다.
영암일보 yailbo@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