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암군 금정면, 코로나19 차단에 총력

읍면소식
영암군 금정면, 코로나19 차단에 총력
금정면 기관사회단체, 주민과 함께하는 코로나 19 확산 차단 방역활동 실시
  • 입력 : 2021. 01.21(목) 14:38
  • 영암일보
영암군 금정면은 최근 지역내 감염 확산에 따라 기관사회단체와 주민들이 자율적으로 참여한 가운데 코로나19 차단을 위한 방역과 개인위생 관리에 총력을 다하고 있다고 전했다.

금정면 자율방재단(단장 송성수)에서는 지난 20일부터 자체적으로 매주 2회 이상 금정면사무소, 농협, 우체국, 새마을금고, 하나로마트 등 주민 방문이 많은 다중이용시설을 중심으로 방역 소독을 전면 실시하고 있으며, 각 마을 이장님들은 마을방송과 가가호호 방문을 통해 어르신들 안부를 챙기며 방역수칙을 철저히 지키고 외출자제는 물론 자녀 방문도 다음으로 미뤄 달라고 부탁했다.

한편 면사무소에서는 마을회관, 경로당, 사회단체연합회관 등 공공시설 폐쇄에 따른 이용여부 점검과 관내 종교시설 이용지침 안내 및 매주 1회 이상 방역 이행을 점검하고 있다.

또한 매일 주민들을 대상으로 다중이용시설 이용 자제, 외부인 접촉 및 5인 이상 사적 모임 금지, 전통시장 방문 미루기, 손 씻기, 마스크 착용 등 감염병 예방 방역수칙 실천에 적극 동참해 달라는 호소 방송을 실시하는 등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

이영주 금정면장은 “코로나19 장기화로 무증상 감염 및 감염경로를 확인할 수 없는 사례가 늘어나는 등 지역사회 확산 위험이 커지고 있다”며 “‘나부터 솔선수범하는’ 방역지침 준수를 통해 코로나19 감염을 예방하고, 확산되고 있는 코로나19 발생의 종점을 찍을 수 있도록 금정면민들의 적극적인 협조가 필요하다”고 방역지침 준수의 중요성을 당부했다.
영암일보 yailbo@daum.net
키워드 : 방역 | 영암군 금정면 | 코로나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