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암’ 출신 서창완, 근대5종 세계선수권 사상 첫 金 획득

향우소식
‘영암’ 출신 서창완, 근대5종 세계선수권 사상 첫 金 획득
2021 근대5종 세계선수권 혼성계주, 김세희와 금빛레이스
  • 입력 : 2021. 06.18(금) 11:51
  • 영암일보

영암군은 지난 15일(한국시간) 2021 근대5종 세계선수권대회 혼성 계주에서 영암읍 출신 서창완(25·전남도청)이 김세희(27·BNK저축은행)와 함께 국내 선수로는 사상 첫 금메달을 획득했다고 밝혔다.

한국 근대5종 대표팀 서창완(24·전남도청)-김세희(BNK저축은행) 듀오는 이집트 카이로에서 열린 2021 세계선수권대회 마지막 경기인 혼성 계주에서 1432점을 획득하여 강력한 우승 후보였던 벨라루스의 일리야 팔라스코프, 아나스타시야 프라카펜카(1422점)를 제치고 가장 먼저 결승선을 통과했다.

근대5종은 수영, 펜싱(에페), 승마(장애물 비월)를 소화한 뒤 사격과 육상이 결합된 레이저런으로 마무리해 순위를 결정하는 경기로, 2010년부터 열린 근대5종 세계선수권 혼성 계주에서 한국 선수가 메달을 획득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서창완-김세희 듀오는 첫 경기 수영에서 7위에 그쳤지만, 펜싱과 승마에서 우수한 기량을 펼치며, 마지막 종목인 레이저런(사격+육상)에서 집중력을 잃지 않고 줄곧 우위를 지키면서 1위를 차지했다.

서창완 선수는 영암이 배출한 국내 대표적인 근대5종 선수로, 영암읍 교동리 출신인 서광식 씨의 2녀 1남 중 셋째 자녀이다.

전남체육중 1학년 때인 2010년, 감독의 권유로 근대5종에 입문해 각종 전국대회에서 메달을 따내며 성장 가능성을 보여준 서창완 선수는 전남체고, 한체대 진학 후에도 각종 전국대회 및 세계대회에서 좋은 성적을 기록하여, 2017년부터 국가대표로 활약하며 우수한 기량을 선보였다. 2020년 전남도청에 입단해 제7회 한국실업근대5종연맹 회장배 2관왕에 올랐으며, 올해에는 지난 4월 불가리아 소피아에서 열린 제2차 월드컵대회에서 혼성계주 3위를 차지한 데 이어 이번 세계선수권대회에서 혼성계주 1위를 차지하며 국내 근대5종 대표주자로 떠올랐다.

전동평 군수는 “근대5종에서 가장 큰 규모인 세계선수권대회에서 우리 지역 출신의 서창완 선수가 국내 사상 처음으로 금메달을 획득한 것을 대단히 자랑스럽게 생각하며, 앞으로도 각종 대회에서 영암군뿐만 아니라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선수로서 좋은 성과를 기대한다”고 축하의 메시지를 전했다.
영암일보 yailbo@daum.net
키워드 : 근대5종세계선수권대회 | 서창완 | 영암출신